구름산지구 주민들, “광명시가 사업을 포기했냐?”

입력 : 23.02.27 19:44|수정 : 23.02.27 19:44|광명매일신문|댓글 0


구름산지구 도시개발사업의 이주대책과 기반시설 준공 연장을 놓고 시와 주민들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27일 구름산지구 주민들이 시행사인 광명시에서 기반시설 준공을 당초 2025년에서 2027년으로 연장을 통보하자, 반발하면서 시의회를 항의 방문했다.

항의 방문한 주민들은 "2027년 준공도 믿을수 없다"며 "사업시행사인 광명시가 사업을 포기한거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어 "이주대책도 없고, 준공도 2년이 연장되는 등 도시개발사업이 장기간 표류되고 있어 시를 믿을수 없다"며 "시의회에서 소통창구를 만들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안성환 의장은 “지난 2020년부터 서울시립청소년복지관 보람채 아파트를 리모델링 해서 450가구를 임시이주 대책으로 세우고 기업들은 특별관리지역에 이주대책을 세우라고 여러차례 5분 발언 및 시정질의를 하였으나 시에서 이주대책은 법적인 의무가 아니라 어렵다고 답했다"고 해명했다.

주민들은 “안성환 의장과 현충열 의원이 5분 발언과 시정질문을 통해 이주대책을 촉구한 것은 알고 있다. 하지만 아무런 결과가 없다면 시의회 차원에서 대책을 강구하라.”고 목소리를 높혔다.

시 관계자는 "현재 이주율이 30~40%정도이다"며 "조만간 채비지를 매각하면 개발사업이 속도를 낼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광명시는 다음달 2일 대회의실에서 토지주협의회를 개최해 손실보상 및 이주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 광명매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회사명 : (주)광명신문  /  주 소 : 경기도 광명시 원광명로 37번길 7  JT빌딩  /  Tel : (02)897-9620   
제 호 : 광명매일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230  /  등록일 : 2015년 5월 26일  /  대표 : 성시상 / 편집인:柳原培  / 청소년보호책임자 : 柳原培

Copyright 광명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