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개발 내세운 토지강제수용이 만악의 근원

입력 : 22.02.24 15:05|수정 : 22.02.24 15:05|광명매일신문|댓글 0
대장동 사건, 남의 일이 아니다.



3기신도시 광명시흥지구 광명총주민대책위원회(이하, 광명총주민대책위, 위원장 윤승모)는 주민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4일(목) 오전 10시 광명시청앞에서 광명시흥지구 주민에 대한 국토부와 지자체 등의 기만 행태를 규탄하고 주민의 최소 권익을 관철하기 위한 집회를 개최했다.

이들은 철산역앞에서 1차 집회 후 광명시청까지 도보로 이동하여 규탄대회를 하고 다시 광명시민회관으로 이동하여 결의문을 낭독했다.

광명총주민대책위는 “정부와 광명시 경기도는 2015년 이 지역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할 당시 법규로 약속한 취락구역 주민주도개발을 깔아뭉개는 것은 물론, 최근 법규개정을 통해 대토도 사실상 불가능하게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개발행위가 금지돼 있기는 개발제한구역이나 마찬가지인데도 특별관리지역이라는 이유로 무주택자 아파트 특별 공급 등에서 그린벨트에 비해 현저한 차별을 가하고 있는 실정이다.”라고 항변했다.

윤승모 위원장은 “광명시흥지구 주민의 권익은 철저하게 무시되고 능욕되어 엄청난 불이익을 받게 될 상황이며,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는 여론이 비등한 상황이고, 이에 광명총주민대책위는 주민의 의지를 모아 토지주의 생존권을 수호하기 위한 총력투쟁대회를 열게 된 것이다.”라고 추진배경을 설명했다.
 
김종진 두길지구 위원장은 “이번 투쟁대회에서는 특히 공영개발을 명분으로 내세워 주민의 토지를 강제 수용하는 현행 국토개발이 대장동비리나 LH투기에서 보듯 결과적으로 특정 소수인과 대기업에 막대한 특혜를 안겨주는 비리의 온상이다.”라며 비판했다.
 
한편, 광명총주민대책위는 “여야 정치권 모두가 도입을 요구하고 있는 대장동 특검 추진 운동을 벌이고 있는 ‘대장동특검추진 천만인서명본부(상임대표 장기표)와 연계 투쟁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투쟁대회에는 장기표 대표가 초청연사로 참석했다.





ⓒ 광명매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회사명 : (주)광명신문  /  주 소 : 경기도 광명시 원광명로 37번길 7  JT빌딩  /  Tel : (02)897-9620   
제 호 : 광명매일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230  /  등록일 : 2015년 5월 26일  /  대표 : 성시상 / 편집인:柳原培  / 청소년보호책임자 : 柳原培

Copyright 광명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