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의회, 정례회 의사일정 중단

입력 : 21.12.01 16:45|수정 : 21.12.01 16:45|광명매일신문|댓글 0


광명시와 광명시의회 간 대립으로 상임위원회 의사일정이 중단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광명시의회는 30일 각 상임위원회 별로 2022년도 예산안 심의를 중단했다.

시의회는 박승원 시장이 지난 25일 개인 SNS에 ‘묻지마 조례부결’‘누굴 위한 견제인가’'더 이상 묵과하지 않겠다' 라는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하여 시의회를 비난한 점에 대해 진정어린 사과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하지만 박 시장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다, 지난 29일 박성민 시의장에게 부결 조례안 ‘광명시민평생학습장학금 지급 조례’ 등 3건을 제2차 본회의에 직권상정 등 3개 내용이 담긴 합의문을 전달했다.

이에 시의회는 30일 의원총회를 열어, 합의문을 들고 온 박 의장을 향해 쓴 소리를 쏟아내는 한편 박시장과 타협 기미가 안보이자 2022년도 예산안 심사를 보이콧했다.

특히, 진정어린 사과를 요구한 시의회의 보이콧이 길어지자 같은 날 17시경 박 시장이 의회에 방문, 의원들과 대화를 시도했지만 서로 불편한 심기만 드러내고 말았다. 

박 시장은 "SNS에 올린 글을 내릴 생각은 없다. 다만 본회의장에서 사과할 의향은 있지만, 부결된 안건 3건을 본회의에서 시 의장 권한으로 직권 상정되어야 한다.‘며 “결론은 합의서에 서명하는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윤호 의원은 “의원들은 진정한 사과를 원하고 있다. 그래야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그러나 시장이 사과를 거부하고 부결된 조례 ‘직권상정’과 ‘유감 표명’을 주장하고 있어 합의점을 찾기가 힘들다.”며 의원들과 논의하여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시장과 시의회가 서로 평행선을 달리면서 어제에 이어 오늘까지 시의회 상임위원회가 중단되고 있어 새로운 중재안이 나오기 전엔 쉽게 타협점을 찾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 광명매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회사명 : (주)광명신문  /  주 소 : 경기도 광명시 원광명로 37번길 7  JT빌딩  /  Tel : (02)897-9620   
제 호 : 광명매일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230  /  등록일 : 2015년 5월 26일  /  대표 : 성시상 / 편집인:柳原培  / 청소년보호책임자 : 柳原培

Copyright 광명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