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흥지구 LH주관 환경영향평가 설명회 무산

입력 : 21.11.26 18:06|수정 : 21.11.26 18:06|광명매일신문|댓글 0
광명총주민대책위 강력 반발....“주민주도 별도 공청회 계획”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26일 오후 광명시 학온동 주민센터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광명∙시흥지구 신도시 전략환경영향평가 설명회가 주민 반발로 무산됐다.

앞서, 광명총주민대책위원회(위원장 윤승모)는 LH주관 설명회를 ‘토지 강제수탈을 위한 관제 요식 절차’로 규정, 회원들에 대한 문자메시지 발송과 현수막 게시를 통해 설명회 거부 방침을 분명히 한 데 이어 이날 임원진과 회원 50여 명이 나서 설명회 현장을 원천 봉쇄했다.

광명총주민대책위는 현장에서 배포한 전단지를 통해 “LH주관 설명회는 이 지역에서 기존 법규에 따라 추진돼온 주민주도 개발을 짓밟는 대국민 사기극이요, 성남 대장동처럼 주민 토지를 수탈하는 공영개발을 관철하기 위한 요식절차에 불과하다”고 반대 이유를 밝혔다.

윤승모 대책위원장은 “LH설명회와 관련해 법무법인 등 전문가들에게 자문한 결과 설명회에 참석하여 LH에 협조하는 것은 주민 권익에 전혀 부합하지 않는다는 조언 이었다”며 “LH 관제 설명회는 거부하되 별도로 주민 주도의 공청회를 열어 주민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설명회에는 광명총주민대책위의 원천 봉쇄 방침을 미처 인지하지 못한 토지주 주민 60여 명이 왔으나 ‘주민의 최대 권익 관철을 위한 고육지책으로 설명회를 거부키로 한 것’이라는 대책위 측의 설명을 듣고, 대체로 이에 수긍해 발길을 돌렸다.

또 대책위 회원에 대해서는 각종 정보 및 안내 사항을 문자메시지를 통해 알려준다는 설명에 따라 주민 중 20여 명은 즉석에서 회원 가입 연락처를 제출하기도 했다.
 
이에 앞서 LH는 25일에는 광명시흥지구 시흥시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 계획이었으나 이 또한 시흥지역 대책위의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

ⓒ 광명매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회사명 : (주)광명신문  /  주 소 : 경기도 광명시 원광명로 37번길 7  JT빌딩  /  Tel : (02)897-9620   
제 호 : 광명매일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230  /  등록일 : 2015년 5월 26일  /  대표 : 성시상 / 편집인:柳原培  / 청소년보호책임자 : 柳原培

Copyright 광명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