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 유료신청
최종수정 2021.04.17 (토요일)

 

 

 
 
[정치/행정 > 정치]

김윤호 의원, 광명도시공사 사장 '갑질행위' 인권센터 진상조사 요구

기사제공 : 광명매일신문
승인 21-03-05 11:32 | 최종수정 21-03-05 11:34  
 

김윤호 의원은 광명도시공사 사장의 갑질 행위와 인권경영에 대한 광명시인권센터의 진상조사를 요구했다.

김윤호 의원은 4일 제260회 광명시의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시정질문을 통해 “공기업의 인권경영과 사장갑질의 민낯”이라는 자료를 입수했다면서,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제보 받은 네 가지 사례를 밝히면서, 광명도시공사 김종석 사장의 갑질 의혹을 제기했다.

임기 3년인 도시개발 전문가 J본부장은 김종석 사장의 고성과 폭언, 비난에 시달리다가 1년 3개월 만에 퇴사했다면서, 공개석상에서 비난과 따돌림(회의배제)등 정신적 스트레스에 시달리다가 퇴직하였다고 폭로했다.

또한, 사장 취임 1개월 만에 팀장들에게 고성과 폭언으로 볼펜 던지기 등 수차례 난폭 행동을 하여, 팀장 13명이 일상적이고 반복적인 정신적 고통에 시달려 건강 문제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광명도시공사 인사배치를 하면서도, 사장 기준에 의한 인사 전횡을 하였다고 주장했다.

김윤호 의원은 광명도시공사가 ‘노사 공동 인권경연헌장 선포식’을 개최하고, ‘2020년 인권영향평가 우수’라는 보도 자료를 배포하는 등 인권경영에 대한 홍보를 했으나, 광명도시공사가 사장의 개인회사인 것처럼 전횡을 휘두르고, 폭언과 행동을 보였다면서, 박승원 광명시장에게 김종석 사장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과 엄중한 처벌을 요청했다.

이에 박승원 광명시장은 관계법령을 면밀히 검토해서 개선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광명도시공사 내부 분열이 여전히 지속되고 있는 것 같다면서, 광명도시공사가 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집행부와 의회가 머리를 맞대고 대안을 마련하자고 답했다.

한편, 김종석 광명도시공사 사장은 회의석상에서 직원들을 향해 목소리를 높인 것은 인정하면서도, 인격적 모욕을 느낄만한 폭언을 했다거나 볼펜을 집어던진 적은 없다고 밝혔다. 또한 인사권 역시 회사 인사규정에 따라 했다고 밝혔다.
 
 
Copyrightⓒ광명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매일신문  http://gmnewspaper.kr/m/
광명지역 언론의 자존심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안성환의원, “안양천 주변 행정구역 조정” 요구.
광명지역언론협의회 지역 현안 인터뷰 ·· ❸ 임오경 국회의원
정치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박승원 광명시장,“따뜻한 행..
광명장애인종합복지관, 제 1회..
광명시, 75세 이상 어르신 15..
소하노인종합복지관 실버동아..
광문고, 세계 책의 날 기념 ..
 
많이 본 포토뉴스
안전한 이동권 확보와 함께 지..
 
최신 인기뉴스
광명업사이클아트센터‘업사이..
광명시,‘시민 안전 우선’전..
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
광명문화재단, 광명문화예술교..
도, 배우자 근무하는 시청 찾..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회사명 : (주)광명신문  /  주 소 : 경기도 광명시 금하로 458, 820호(소하동, 웅신아트)  /  Tel : (02)897-9620  /  fax : (02)897-9621 
제 호 : 광명매일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230 / 등록일 : 2015년 5월 26일 / 대표 : 성시상 / 발행인: 성시상/편집인:柳原培
/ 청소년보호책임자 : 柳原培
bottom_copyright(c)2021 광명매일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