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인 칼럼]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당’을 버린 시의원들, 언젠가 시민도 배신할 수 있다!

입력 : 20.07.05 18:22|수정 : 20.07.07 16:24|광명매일신문|댓글 0

지역정가가 광명시의회 제8대 후반기 의장단 선거 후유증으로 시끄럽다.

광명시의회 다수당 더민주당이 의원총회에서 결정한 김윤호 의장후보를  제끼고,본회의에서 박성민 의원을 의장으로 미래통합당 박덕수 의원을 부의장으로 선출하는 반란이 있었기 때문이다.

더민주당은 지난 7대 전국 시,군 의회에서 더민주 의원총회를 거쳐 확정된 후보가 본 선거에서 타당과 야합하여 뒤집어진 사례가 많자, 8대 후반기 의장단 선거가 가까워진 올 4월 27일 윤호중 사무총장 명의로 ‘시, 군 기초의회 의장단 선거 관련 지침’을 각 지역위원회에 통보했다.

지침에 의하면 당론거부, 해당행위 및 타당과 야합하여 의장단 선거를 할 시 ‘제명 및 출당’ 조치 할 것을 명시 했다. 또한 2015년 인천시 사례를 들어 타당과 연합하여 의장과 부의장을 선출할 시 제명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광명시의회에도 지난 7대 의회에서 이번 사태와 판박이인 의장단 선거가 있었고, 이에 출당, 당원권 정지 등 징계가 있었다.

반란에 가담한 시의원은 결과를 뻔히 알면서도 지역위원장, 지역위원장 측근 등의 말을 듣고 이번 사태에 가담했다면 너무나 어리석은 짓이며, 정당인이라면 당헌, 당규에 따른 최소한의 공정한 규칙과 절차를 지켜야 했어야 했다는 것이 지역정가의 중론이다.

이번 사태로 박성민 의장은 7월2일자로 더민주 중앙당에서 제명을 통보 받았고, 나머지 4명의 시의원들도 6일부터 조사 및 진술을 받고 빠른 시일 내에 징계처리 하겠다고 더민주 도당은 밝혔다.

이제 이번 사태로 인한 여러 가지 변수가 생길 수 있다. 우선 의장의 불신임부터 상임위원장 교체 등 또다시 광명시의회가 혼돈의 시기가 올 것이다.

이를 바라보는 광명시민들은 이번 의장 선거에 개입해서 파행을 초래한 의원들과 일부 지역위원장 측근들은 자중자애 해야 한다는 것이 시민들의 여론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해 어렵고 힘든 상황을 보내는 시민들은 절차적 민주주의를 무시하고, 본인들 이해관계에 의한 자리싸움에 혈안이 되어있는 의원들의 추태를 보면서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이제 지역위원회 위원장들이 나서야 할 때이다. 갈등과 분열을 만들었던 이번 사태를 빨리 수습하고 광명시민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다. 또한 반복되는 파행을 저지시킬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정치’는 시민들이 하는 것인데 정치인들은 본인들이 정치를 하는 것이라고 착각한다..
‘정치인’은 민심을 따를 뿐이다. 
ⓒ 광명매일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가 될수 있습니다.등록
회사명 : (주)광명신문  /  주 소 : 경기도 광명시 원광명로 37번길 7  JT빌딩  /  Tel : (02)897-9620   
제 호 : 광명매일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1230  /  등록일 : 2015년 5월 26일  /  대표 : 성시상 / 편집인:柳原培  / 청소년보호책임자 : 柳原培

Copyright 광명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