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 유료신청
최종수정 2019.12.08 (일요일)

 

 

 
 
[영 화]

추억의 정취가 가득 담겨 있는 봉자음악 다방

70, 80년대 분위기와 정서를 느끼고 싶다면 반드시 가 보아야 할 곳
기사제공 : 광명매일신문
승인 15-08-14 16:35 | 최종수정 15-08-21 18:27  
 

 

도시는 눈부시게 아름답다. 그런데 ‘사람냄새’가 사라졌다. 
 
70, 80년대 대학가에는 커피숍 대신 다방이 있었다. 남녀를 구분할 수 없는 장발의 연인들, 서로 외면한 채 커피 잔만 만지작거리는 남녀, 똘망똘망한 눈으로 스승을 바라보는 문하생들과 패자들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문인들까지. 비록 연기 그득한 공간이지만 그 곳에는 낭만과 사랑, 애틋하고 수줍은 이야기들이 뒤섞여 있었다.

적막한 도심을 살짝 벗어나 전원의 풍경을 느낄 수 있는 곳에 그 시절 향수와 만날 수 있는 반가운 카페가 있다. 음식문화 거리로 새롭게 탈바꿈한 밤일마을의 ‘봉자음악다방’이 그곳이다. 요즘 젊은 세대에게 ‘봉자’라는 이름은 다소 생소할지 모르지만 70, 80년대에 ‘봉자’는 흔한 단짝 친구의 이름이기도 했다.

봉자음악다방에는 지난날 향수로 가득 차 있다. 엔틱 선반들과 탁자들, 두툼한 소파와 또 다양한 모양의 의자들. 중앙에 비치해 두곤 했던 수조, 테이블 한켠에 놓인 메모지는 옛 흥취를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 디제이가 멘트와 함께 신청곡을 들려주고 있다.

LP레코드 부스는 마치 시간을 거슬러 올라간 듯 70, 80년대 다방을 현실감 있게 드러낸다. 디제이의 감미로운 멘트와 흘러나오는 옛 노래, 이곳에서 다시 만날 수 있게 됐다. 70, 80년대의 풍경하면 빠질 수 없는 것이 술이다. ‘봉자음악다방’에서는 이동의 번거로움을 걷어내고 지상의 모든 술들을 한 곳에 모아 놨다.

뼈 속까지 시원한 생맥주는 물론 세계 각국의 맥주들과도 만날 수 있다. 담백한 연인들을 위한 와인을 비롯해 성급한 중년들을 위한 소주, 배고픈 청년들의 허기를 채울 일명 ‘흔들이 도시락’과 호떡, 그 외에 각종 안주들도 다양하게 제공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글 쓰는 습작생은 물론 적절한 예의가 필요한 만남을 위해 커피와 티(tea), 에이드(ade) 도 마련해 놨다. 테이크아웃도 가능해 적합한 장소에서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봉자음악다방은 여러 공간이 구비돼 있다. 2층 단체 석과 흡연이 가능한 외부 테라스, 군데군데 야외 벤치와 테이블도 넉넉히 마련돼 있다. 거기에 잔디가 깔린 야외정원에서는 바비큐 파티도 열 수 있다. 가족파티나 돌잔치, 단체모임, 여자 친구나 아내를 위한 이벤트 공간으로도 손색이 없다. 거기에 어르신들 회갑잔치로도 충분한 장소다.

 

※ 위치 : 밤일마을 내 푸주옥 옆 (구)더 나무      Tel : 802-3355

 

 ▷ 2층 단체석 전경

▷ 은은한 조명 아래 테라스의 전경   

 ▷ 바베큐 파티는 물론 각종 단체 모임과 잔치에 활용되는 가든 공간

 

 

 
 
Copyrightⓒ광명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명매일신문  http://gmnewspaper.kr/m/
광명지역 언론의 자존심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제10대 공무원 노조위원장, 사..
송한준 의장, 장애 딛고 美대..
안현초등학교, 토론과 함께 성..
「구름산지구 도시개발사업」..
경기도, 감사원 감사제보 처리..
 
많이 본 포토뉴스
안전한 이동권 확보와 함께 지..
 
최신 인기뉴스
제10대 공무원 노조위원장, 사..
광명도시공사, 무기계약직 등 ..
도, 미세먼지 불법 배출 177개..
‘광명너부대 도시재생 뉴딜사..
송한준 의장 “수도권 내륙선,..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회사명 : (주)광명신문  /  주 소 : 경기도 광명시 금하로 458, 820호(소하동, 웅신아트)  /  Tel : (02)897-9620  /  fax : (02)897-9621 
제 호 : 광명매일신문 / 등록번호 : 경기 다 50482 / 등록일 : 2015년 5월 27일 / 대표 : 성시상 / 발행인: 성시상/편집인:柳原培
/ 청소년보호책임자 : 柳原培
bottom_copyright(c)2019 광명매일신문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